그들의 손목은 무사할까<가짜 뉴스의 고고학_최은창> by InDee


해를
 거듭할수록 어쩔  없이 뉴스  많이 보게 되는데, 보 볼수 머릿속에 가 먼저 떠오르 단어가 ‘진절머리’이다. 모 이슈에 대해 다분히 정치적인 의도가 뻔히 보이 워딩을 붙이는 것을 볼 때마다 그곳에 쓰 단어들을 세절기에 갈아버리고 싶은 분노가 차오를 때가 한두 번이 아니다. 이 현상이어느 특정 세력에 집중되어 있다면 시원하게 분노를 쏟아내겠지만진영 불문하고 보편적인 방식이라는 것이 가 답답한 부분이다
거기에 대여 술은  떠서, 모 시대 분야의 가짜 뉴스들을 아우르 있는  . <가짜 뉴스 고고>이다. 
 
앞서 분노라고 표현하기 했지만, 사 지 나에게 영향을 주 현실 정치와 같은 부분에 있어서 화가 나 것이지 사람들의 표 방식과 그것을 받아들이는  심리 구조 관찰하는 것은 오히려 재미있다. <가짜 뉴스 고고>  제 그대로 지금까지의 가짜 뉴스들에 대 다양한 사례들을 고고 수준으로 다양하게 묶어 정리해놨다. 그러니까, 과거 속 터졌을 사람들에겐 미안 말이지만속된 말로 강 건너불구 하 말초적인 재미랄 것을  책을 읽는 동안 아주 풍성(?) 하게 느  있었다.
 
가짜 뉴스들은 결 발화자 수신자 눈치 게임의 일환인데, 고대 그리스 로마 시대부터 현대의 미디어까지 있었던 다양한 심리 싸움들의 사례 들여다보고 있으면 다양한 감정이 든다. 사람들의 인식이 얼마나 취약할  있는지 얼마나 영리해질  있는지 동시에 얼마나 비합리적인 존재인지 대 비석들을 보는듯하다. 
모든 역사 연구가 그렇듯이, 이것은 인간의 취약성을 증명하는 경고이기도 하다. 특히나 지금처럼 전방위적으로 정보에 노출된 시대에 사람들의 취약한 부분을 너무나 간편하고 효과적으로 공략할  있는 방법이 기발 정도로 많아서 책의 개정판이 매 나와야  정도이다


 
 가짜 뉴스들을 짚어야 하 이유 간단하다. 바이러스 발신지 차단이 불가능하다면 면역력을 미리 키워야 하 것이다. 역사적으로 다양한 사례들과  추세 미리 확인하는 것만으로도 백신을 미리 맞듯이 가짜 뉴스에 대 항체를 키  있는 것이다 어느 때보다 주관이라는 거울을 선명하게 닦아야 시대이다. 
 
<가짜 뉴스의 고고> 수많은 사례들의 집합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단순히 그것들을 나열해 놓은 책은아니다. 여러 사례 체계적으로 묶어서가짜 뉴스라 유기체가 어떤 환경에서 어떻게 태어나고 소멸하는지, 문, 사경제적인 측면에서 이해할  있게 해준다
 
아무리  생리를  이해했다 하더라도, 앞으로 영원히, 열심히 읽고 판단하며 살아가야 한다는 애석한실에는 변함이 없다개중에 그래도  줄기 단비 같은 이야기가 있어서 적어둔다.
 
신문 편집자들은 거짓으로 밝혀질 가공의 이야기가 아 진짜 인간 드라마 사회 문제 기사로 써야 소재가 무한정하다는 점을 깨닫게 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322
169
141765

ad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