씹어 먹어요 <베놈, 2018> by InDee


장점부터 얘기해보자.
베놈과 비슷한 수준의 기대감을 줬던 블랙팬서때 보여줬던 느리고 답답한 액션에 비하면 베놈의 액션은 훌륭하다. 처음 베놈의 능력이 발휘되는 순간부터 마지막 싸움까지, 삭제된 장면이 많음에도 나무랄데가 없다.

그리고 이 영화의 문제는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더 이상 이야기 할 장점이 없다.

베놈이 '배 고픈 놈'의 줄임말인지, 시종일관 헝그리를 외치는데, 아마 삭제된 상당 씬이 먹는 장면이었을것 같다.
그래서였을까, 먹을게 부족했는지 영화의 개연성마저 씹어먹은 모양새다.
배트맨과 슈퍼맨이 엄마 아래 대동단결 한 이후로 처음 받는 신선한 충격이다.

이건 자세히 이야기 하면 스포가 되니 꼭 직접 보기를 권한다.
영화를 보는 동안은 멋진 액션을 감상하고,
영화를 보고 나와서는 스토리를 곱씹고 또 씹어보며 최소 한 시간은 떠들 수 있는 즐길거리가 풍부한 영화다. 
반어법이 아니라 정말로 한번 보고 와도 나쁘지 않다.




+베놈과 닮은 꼴, 눈 크고 이빨 많은 외계인 스티치.
악랄한걸로 치면 차라리 얘가 더 악당같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21
186
142519

ad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