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게이 오다기리죠 <메종 드 히미코, 2005> by InDee


영화를 보고나서 가장 기억에 남는것은 역시 미친 매력의 오다기리 . 극중에서 게이 전용 요양원 매종 히미코를 운영하는 젊은 게이다. 당연히 극중에는 다양한 '나이든' 게이들이 등장해서 굉장히 낯선 풍경을 만들어낸다. 동성애자들은 이성을 찾지 않는다는 점에서 어딘지 모르게 오히려 완성된듯한, 결핍이 없는듯한 인상을 받게 되는데, 극중의 오다기리 죠와 메종 히미코의 주인 히미코가 바로 완벽에 가까운 인상이다. 그리고 저마다의 암실속에 현상되지 못하고 감춰진 것들이 서서히 드러나는 것으로 영화는 펼쳐졌다가 닫힌다.

모든 과정 속에 이질적으로 속해있는 게이의 사오리는 극중의 인물들 뿐만 아니라, 어색한 풍경을 바라보는 관객들까지 이끌어주는 역할을 한다
.
남자라도 반할것같은 (극중의)슈퍼게이 오다기리 죠가 너무 강렬하지만, 돌이켜보면 굉장히 섬세하게 다듬어진 영화였다
.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011
80
148532

ad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