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겨울 속의 당신에게 <우리가 녹는 온도 _ 정이현> by InDee



페이지, 페이지를 넘기는 동안, 안의 어떤 것이 녹아 내렸다. 누군가의 삶에서 떼어져 나온듯한 토막 이야기들과 뒤에 이어지는 단상들이 나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에게 넌지시 말을 건네는듯 했다.
170
페이지 짜리 짧고 작은 책이 주는 울림에 한동안 길을 오고갈때에도 곱씹었다
.


아마도, 이유는 그들과, 모두에게 적용이 되는 '우리들' 이야기이기 때문일 것이다. 사람들은 보편적이다. 나는 누군가가 아주 특별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것은 이야기가 쌓아 올려 있는 토대가 된다. 뻔한 이야기 일거라 생각하고 펼쳤던 책의 첫장의 문장과 마지막장의 마지막 문장까지, 밑줄이 그어졌다
.

"
어떤 눈도 녹는다는것, 녹고 만다는
.
눈이 내리기 시작하는 것을 보며 설레거나 즐거운 것이 아니라 며칠 후의 시간에 대해 생각하는 사람. 저는 그런 사람입니다." -p10


이런 작가의 눈으로 바라본 풍경들은 쌓인 눈처럼 포근했다. 녹아버릴 것을 알지만 두려워 냉동실에 가둬버리는 약한 우리들에게, 이상 무서워 하지 않아도 된다고 다독여 주는듯 하다.  그러니 마음껏 사랑하라고, 언젠가 예정되었던 날이 찾아오더라도 그곳에 남은 마음을 기억하라고, 그러면 우리는 삶을 결과가 아니라 과정으로 이해할 있을거라는 생각. 기록들.
나는 이런 시선이 너무나 고맙다
.
 

"사라진 것들은 한때 우리 곁에 있었다.

녹을 알면서도, 아니 어쩌면 녹아버리기 때문에 사람은 눈으로 '사람' 만든다. 언젠가 죽을 것을 알면서도 오늘을 사는 것처럼.

  녹아버릴 눈덩이에게 기어코 모자와 목도리를 씌워주는 마음에 대하여, 연민에 대하여 나는 다만 여기 작게 기록해둔다." -p170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21
186
142519

ad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