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사전, 2013 by InDee



마츠다 류헤이의 재발견


 

참매력 없는 제목이다. 문장의 수식관계도 어딘가 어색하고, 쉽게 쓰인 행복이란 말은 누구도 믿지 않는 세상이라 더 그렇다. The GreatPassage. 위대한 문장이라고 번역되는 영문 제목은 그나마 조금 낫다. 제목만 잘못 붙은걸까, 해서 영화 내용을 보면 '사전'을 만드는이야기다. 소재 자체로만 놓고 보면 제목 이상으로 정말 어떤 매력도 찾아보기가 힘들다. 그럼에도 마츠다 류헤이, 오다기리 조, 미야자키아오이, 쿠로키 하루 등 쟁쟁한(좋아하는) 배우들이 대거 참여한 작품이라 보게 되었다.



배우들을 보고 영화를 보기 시작했으니 배우들의 이야기를 먼저 하지 않을 수 없다.먼저 오다기리 조와 미야자키 아오이는 한결같다. 날티나는 회사원, 만인의 첫사랑 같은 청순함. 쿠로키 하루는 립반윙클의 신부를 이미 봐서그런지 정 반대의 이미지라 적응하는데에 조금 시간이 걸렸다. 그리고 주인공인 마츠다 류헤이는 정말 여러 얼굴을 가진 배우라는 느낌을 받았다.인상 자체가 썩 순한 인상이 아니다보니 지금까지 카리스마 있는 역할도 여러번 맡았었고, 또 익숙했는데, 이번에는 책밖에 모르는 사회성 제로의샛님으로 분했다. 원래 성격이 저렇진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이것 역시 너무 잘어울려서 영화를 살리는데에 가장 큰 역할을 했다. 덕분에오히려 다른 배우들이 너무 전형적인게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게 만든다는것이 부작용 아닌 부작용이었다.



예의 소재만 참신했던 일본 영화들처럼 오글거리지는 않을까 살짝 걱정은 했지만, 의외로 편안하게 있어 좋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521
256
107340

ad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