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열 , 2017 by InDee

실화를 바탕으로 고증에 힘을 썼다는 점을 강조하고는 있지만 이준익감독 특유의 연출과 유머러스함 때문에 여전히 진지한(?) 역사극이라는느낌은 조금 약하다.

 

한국에는 상대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3.1운동이후 일제시대 도쿄의 1923년 관동 대지진 전후의 조선인들을, 그중에서도 박열이라는 인물을 중심으로 하고 있다배우들의 연기나 사건 자체의 매력, 루즈하지 않은 이야기의 전개 , 여러모로 장점이 많은 영화이지만. 인물들에 대한 표면적인 묘사가 많아서 (심지어 주인공조차), 대부분의 캐릭터들이 너무 전형적이거나 입체감이 떨어진다. 너무 전형적인 모습들을 보다 보면 오히려 사건의 개연성이 떨어지기 마련이라, 영화의 몰입에 다소 방해가  되기까지 한다.

 

전체적으로는 적어도 감독의 이름값은 하는, 괜찮은 작품이었지만, 이야기의 시작과 맺음은 여러모로 아쉽게 느껴졌다.

영화에 너무 길들여진 건지 이미 충분히 극적인 삶을 살아간 사람의 이야기지만, 여전히 조금 극적인 뭔가가 있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계속 남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00
0
0

ad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