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 , 2016 by InDee



아수라, 2016

영화가 강렬하긴 강렬했던 모양이다. 네이버 리뷰에 주옥같은 한마디들이 참 많이 보인다. 굳이 뭐라 주절 주절 쓸 필요 없이 그것들을 긁어올까 생각하다가 좀 더 쓰고싶어서 말았다.


엔딩크레딧이 올라갈때즈음 몰려오는 두통에 '영화를 왜 보는가?'라는 고민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잘 만들어진 영화의 기준이 감독의 의도가 효과적으로 잘 전달이 된다는 것이라면 '아수라'는 아주 잘 만들어진 영화라고 할 수 있다. 이렇게 아수라, 고통 그 자체가 목적인 영화는 참 오랜만이다. 혹자는 곡성과도 비교를 해놨던데, 곡성에서의 고통은 어디까지나 낚시를 위한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워낙 내 취향이 아니라서 '괜히 봤다'는 말을 장황하게 늘어놨는데, 그럼에도 정말 괜찮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참 많았다. 일단 많은이들이 아수라라 칭하는 스토리는 사실 그렇게 나쁘다기보단 좋은 편에 속한다고 생각했고, 검증된 배우들의 연기는 의심할 필요가 없다. 특히 촬영 기법이나 영화미술, 연출등에서 몇몇 장면은 아주 아주 뛰어났다.

아무리 그래도 나는 영화를 보고나서 굳이 고통스럽고 싶지 않다. 쾌락만을 주는 영화가 무슨 의미가 있겠냐마는, 고통만 주는 영화라니 그건 더 끔찍하지 않은가. 
사은품으로 두통약을 하나씩 주는것도 좋은 생각일것 같은데?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08
77
131858

ad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