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스 비욘드 더 파인즈 , 2013 by InDee



[플레이스 비욘드 더 파인즈 , 2013]
다 보고나서 [인 어 베러 월드]가 떠올랐던, 그에 못지 않은 인상적인 영화.
라이언 고슬링과 브래들리 쿠퍼 주연의 영화지만 사실상 그 둘이 극중에서 만나는 시간은 5분도 안된다. 그리고 그 5분이 모든걸 바꿔놓는다.
배우들의 연기며 연출, 음악, 내용까지 전체적으로 완성도가 매우 높아서 러닝타임이 꽤 긴편인데도 지루한줄 모르고 봤다.
이걸 나비효과라고 해야 하나, 전반적으로 얽히고 얽혀서 복선이나 여러가지 요소가 치밀하게 짜여져 있다보니 어느 한 지점을 꼬집어 결정적이다 라고 말하기도 사실 애매하다. 딱 한 가지, 라이언 고슬링이 극 초반에 '내가 아버지가 없이 커서 이렇게 됐어.' 라는 대사는 영화 시작부터 끝까지 관통하는 하나의 테마로 작용한다.
별로 꾸미지 않은듯 하면서도 저만의 분위기가 있어서 빠져들게되는 영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17
61
132100

ad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