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시자들 , 2013 by InDee


[감시자들 , 2013]

-뭔 영환지도 모르고 봤다가 정우성, 설경구, 한효주라는 나름 빵빵한 캐스팅에 놀랐고, 화면 구성이나 연출이 국산 영화치곤 신선해서 느낌이 나쁘지 않았다. 
-캐릭터를 부각시켰으나 영화가 스릴러치곤 다소 가벼워졌다. 이게 장점인지 단점인지는 잘 모르겠다. 
-이야기의 진행이나 여러가지 면에 있어서 전반적으로 쉽고 깔끔하다. 웹툰 느낌.
-서울에 이런 장소들이 있었던가. 배경이 참 매력적이다.
-정우성은 많이 아쉽다. 비중으로 치면 스타트랙 다크니스의 배네딕트 정도의 존재감은 풍겨 줬어야 맞는데.
-볼륨감이 없기로 유명한(?) 한효주는, 그래서인지 보이시한 모습이 매우 잘 어울린다. 이 영화의 가장 큰 수혜자.



덧글

  • 잠본이 2013/07/14 18:24 # 답글

    현장에서 뛰는 역이다보니 보이시한 모습이 잘 어울렸죠.
  • InDee 2013/07/14 22:26 #

    역할을 떠나서 마지막에 여자한효주(?)도 나오긴 하지만 어째 보이시한 모습이 더 예쁘게 보이더라구요 ^^;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727
250
93983

ad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