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겨울 속의 당신에게 <우리가 녹는 온도 _ 정이현>



페이지, 페이지를 넘기는 동안, 안의 어떤 것이 녹아 내렸다. 누군가의 삶에서 떼어져 나온듯한 토막 이야기들과 뒤에 이어지는 단상들이 나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에게 넌지시 말을 건네는듯 했다.
170
페이지 짜리 짧고 작은 책이 주는 울림에 한동안 길을 오고갈때에도 곱씹었다
.


아마도, 이유는 그들과, 모두에게 적용이 되는 '우리들' 이야기이기 때문일 것이다. 사람들은 보편적이다. 나는 누군가가 아주 특별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것은 이야기가 쌓아 올려 있는 토대가 된다. 뻔한 이야기 일거라 생각하고 펼쳤던 책의 첫장의 문장과 마지막장의 마지막 문장까지, 밑줄이 그어졌다
.

"
어떤 눈도 녹는다는것, 녹고 만다는
.
눈이 내리기 시작하는 것을 보며 설레거나 즐거운 것이 아니라 며칠 후의 시간에 대해 생각하는 사람. 저는 그런 사람입니다." -p10


이런 작가의 눈으로 바라본 풍경들은 쌓인 눈처럼 포근했다. 녹아버릴 것을 알지만 두려워 냉동실에 가둬버리는 약한 우리들에게, 이상 무서워 하지 않아도 된다고 다독여 주는듯 하다.  그러니 마음껏 사랑하라고, 언젠가 예정되었던 날이 찾아오더라도 그곳에 남은 마음을 기억하라고, 그러면 우리는 삶을 결과가 아니라 과정으로 이해할 있을거라는 생각. 기록들.
나는 이런 시선이 너무나 고맙다
.
 

"사라진 것들은 한때 우리 곁에 있었다.

녹을 알면서도, 아니 어쩌면 녹아버리기 때문에 사람은 눈으로 '사람' 만든다. 언젠가 죽을 것을 알면서도 오늘을 사는 것처럼.

  녹아버릴 눈덩이에게 기어코 모자와 목도리를 씌워주는 마음에 대하여, 연민에 대하여 나는 다만 여기 작게 기록해둔다." -p170




집사들을 위한 영화, 혹은 캠페인 <고양이는 불러도 오지 않는다, 2015>

고양이는 정말로 불러도 오지 않는다. 그 매력에 빠진 사람들은 도저히 헤어나오질 못하는것 같다. 집사를위한 영화라더니 정말 그렇다. 영화속에 묘사되는 모든 장면들이 고양이 집사라면 백프로 공감할수 있는 것들로만채워져 있다.  사실 고양이 영상만 두시간을 틀어도 행복해할 것이 고양이 덕후들이라서 고양이 영화를 표방하는 이 영화는 이미반은 성공하고... » 내용보기

41년생 뱀띠, 놀라운 여자 <원더우먼, 2017>

<원더우먼, 2017> 위키에 1941년을 검색해보면 일제, 임시정부, 아우슈비츠, 진주만 등등 매일 매일 굵직한 사건들이 터졌었고, 미야자키 하야오, 김정일, 이명박 등이 태어난 해라는 것이 눈에 들어온다. 이 와중에 미국에서는 수영복 차림의 놀라운 여자가 등장했다는 사실이 무척 놀랍다. 갤 가돗이 연기한 <원더우먼>은 ... » 내용보기

대체 불가능, 완소 똑딱이 후지 x70

아주 가끔 '이건 정말 잘샀다!' 싶은 것들이 있는데, 작년의 베스트 지름은 하이엔드 똑딱이 카메라, 후지의 X70이었다. 파나소닉 10년 외길만 걸어오던 내가,  지난 가을, 우연히 본 후지의 색감에 반해서 결국 여행을 핑계로 덜컥 x70을 들여오게 됐는데. 가장 큰 매력 포인트라면 초소형, 경량의 바디에서 ... » 내용보기

삶에 대한 가장 보편적인, 그러나 아름다운 대답 <컨텍트, 2017>

컨텍트, 2017 영화든 소설이든 어떤 이야기가 만들어지는 데에는 한두가지 질문과 가정이면 충분하다.그 질문과 가정을 가장 최대한으로 활용 하는 것이 SF 장르일 것이다. 현실에서는 불가능한 수많은 장치들이 이야기를 이끌어가지만 그것들의기저에 깔린 질문은 대게 아주 단순하면서도 철학적이다. 좋은 작품들은 얼마나 좋은 질문을 던지고 또 답하느냐에... » 내용보기


통계 위젯 (화이트)

2228
228
97923

ad2